여정현의 알제리 투자 및 관광정보 (since 2012)
여정현, 여정현의 알제리 투자 및 관광정보여정현, 여정현의 알제리 투자 및 관광정보여정현, 여정현의 알제리 투자 및 관광정보
     

알제리의 경제

알제리는 엄청난 대외 채무가 있으나, 천연가스와 석유를 산출하여, 근년의 유가상승으로 무역흑자가 증대되고 있다.

산업에 있어서는 프랑스인이 건설한 근대적 부문과 후진적인 전통적 부문의 차가 크게 눈에 띈다. 독립 후 프랑스인 소유의 산업은 접수되어 노동자의 자주관리에 맡겨졌으나, 전통적 부문과의 사이에 아직도 이중구조가 존재한다.

농업·목축·임업은 취업인구의 60% 이상이 종사하고 있지만 경지면적이 적어 그 생산성은 낮다. 주요(主要) 산물은 소맥, 오렌지, 포도, 감귤, 채소, 밀, 딸기, 올리브이며 오아시스에서는 대추야자가 재배된다. 낙농이 장려되고 있고 양 사육이 활발하다.

공업에는 식품, 화학, 자동차 조립, 섬유, 기계, 정유 등이 있다. 원유(4650만톤), 석탄(2만4천톤)의 혜택도 입었다.

1956년 에제레에서 석유가 발견되었다. 매장량 10억㎘, 연산 4,505만t, 송유관을 통해 지중해 연안으로 반출되어 수출된다.알제리산 석유는 특히 가볍다고 알려져 있다. 또한 하실멜 부근에서 매장량 1조㎥의 천연가스 자원이 발견되어 [3] 이를 이용하는 석유화학공장이 건설되었다. 천연가스는 2003년 기준으로 321만 3천조 줄을 생산하여 세계시장 점유율 5위이다. 1992년 시점에는 천연가스와 석유가 총수출액의 97%에 달하였다. 2003년 시점에도 98%를 유지하고 있다.

금속자원으로는, 300톤(세계시장점유율 동율 3위)에 달하는 수은의 채굴이 특기할 만 하다. 인광석, 철광석의 매장량도 많으나, 개발은 진척되지 않았다. 그 외에 납(鉛)이 있다.

알제리의 무역 실적을 보면 수출에 있어서 원유가 95%로 대부분을 차지하며, 수입에 있어서는 기계류·식량·금속제품 등이다. 무역대상국은 프랑스·독일·미국·이탈리아·에스파냐 등이다.[4] 프랑스에 존재하는 1백만명 이상의 재외 알제리인 노동자로부터의 송금도 큰 외화수입원이 되고 있다. [출처: 위키백과]


.

Copyright © InvestAlgeria.com. All rights reserved.
This website was powered by Ewisoft eCommerce Website Builder.